공황(Panic)은 원시시대부터 타고난 인간의 위험 경고 신호 반응행동 이다

---찰스 다윈(Charles Darwin, 1872 ---

 

 공황(Panic)은 인간의 역사와 함께 한다. 공황의 어원은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다. 공황은 영어로 Panic으로 불리운다. 이 글자는 그리스어로 자연의 신 펜(Pan)에서 따온 말이다.

그리스 신인 팬(Pan)은 자연의 신(god)으로 시골 지역에서 살고 있었다. 그는 강들 숲들 시냇물 그리고 다양한 풀을 뜯는 동물들을 다스리고 있었다. 그러나 팬(Pan)은 신들에게 인기가 없었다. 그는 대단히 키가 작고 다리가 짧아서 염소와 닮았다. 그리고 그는 대단히 추물이었다. 불행히도 옛날 그리스인들에게는 시골 여행을 할 때 팬(Pan)이 도로 옆에 조그만 동굴 혹은 작은 덤불 속에서 낮잠을 자는 습관이 있었다. 지나가면 사람이 그의 낮잠을 방해를 했을 때 그는 전율적인 혈관을 섬뜩하게 하는 비명을 질러서 사람의 머리칼을 곤두서게 했다. (Pan)의 비명은 너무 집중적이어서 많은 여행가들이 놀래서 죽었다. 이 갑작스런 압도적인 테러 혹은 놀램이 패닉(Panic)으로 (공황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그리고 때때로 팬(Pan)은 그의 독특한 재능을 사용을 해서 그의 적들을 도망치게 사라지게 했다. 비록 그는 신들로 그의 테러에 대상이 되었다. 그리고 그의 지배에 내 맡겨졌다.”(Barlow, 1988).

오늘날 패닉은 일상의 용어가 되었다. 우리는 흔히 "내가 패닉 상태에 있다."라는 말을 자주 사용을 한다. 즉 "내가 지금 컨트롤 상실 상태로 벼랑 끝에 서 있는 느낌" 등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이와 같이 패닉 상태라는 말은 유사이래 많은 다른 용어들로 변경되어 사용되어 오다가 학자들의 관심을 본격적으로 받지 시작한 시점은 미국의 남북 전쟁 때였다. 1871년에 미국인 다코스타(Dacosta)라는 학자가 남북 전쟁 시에 300여명의 군인들 한데서 공통적인 증세들을 발견을 했다. 군인들이 심장이 벌떡거리고 호흡이 곤란하고 질식 상태로 숨이 막히는 현기증 현상을 그가 발견을 하고 이것을 "심장이 화가"난 것으로 "심장이 짜증을 낸 것"(irritable heart)로써 기술을 했다. 이후에 1917년에 제 1차 세계 대전 이후에 영국의 의사인 레위스(Lewis)가 군인들 한데서 다코스타(Dacosta)가 발견한 것과 유사한 전투 활동에서 격렬한 신체 활동에서 개발되어지는 것으로써 스트레스가 그 촉진 요인으로 보았다. 이후에 1940년대와 1950년대에 오펜하이머(Oppenheim, 1918)와 코헨(Cohen et al, 1954)가 전염병 역학 연구에서 이러한 공통적인 증세들을 재 발견을 했다. 그들은 이 증후군을 "신경 순환 쇠약증"으로 이름을 붙였다. 눈에 띄는 심장 혈관의 특징을 가진 불안 상황의 옛날 용어였다. 동시대에 로스(Roth, 1959, 1960)는 "공포증 불안 - 내가 아닌 것처럼 느껴지는 증후군"으로 135명의 환자들의 지각 분석으로부터 이 증후군을 이름을 붙이고 불안장애에서 공황장애를 떼어 냈다. 이후에 "혈관 규제 신경 쇠약" "신경증 심장 박동 항진증" "혈관 움직임 신경증" 그리고 "신경 소진" 등으로 쓰이다가 1980년에 와서 처음으로 "공황장애"로 통일이 되어져서 사용하게 되어졌다(Barlow, 1988).

공황 장애에 대한 심리 과학적인 심리 역동적인 연구는 역시 프로이드(Freud)에 의해서 정신분석학의 핵심인 불안증의 연구로 연결 되었다. 1917년 프로이드(Freud)는 다음과 같이 불안 공격(anxiety attacks)이라는 용어로서 이것을 설명을 하고 있다(Barlow, 1988).

“불안 공격은 혼자 있으면 불안하다는 느낌으로 구성되어져 있다. 어떤 연결되는 연상 되는 아이디어가 없다. 해석을 동반하지 않는다. 삶의 소멸 혹은 한 개의 뇌졸 증 혹은 미침의 위협에 가깝다. 불안의 느낌은 신체 기능의 한 개 혹은 그 이상의 혼란과 연결되어있다. 예를 들어서 호흡 곤란, 심장 박동의 항진, 혈관 운동 신경 같은 혹은 내 분비 호르몬 활동 등 이런 혼합으로부터 그 환자는 지금 또 다른 요소를 끄집어 지적을 한다, 심장의 경련을 불평을 한다, 호흡 하기가 어렵다, 땀이 난다, 그의 기술 안에서 불안의 느낌들은 종종 뒤 배경 안으로 들어가버린다"(Freud, 1898/1940).

프로이드(Freud)의 불안 공격은 바로 공황 공격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이후에 수 많은 공황장애의 이름은 공황 장애(panic disorder)라는 이름으로 통일이 되어 학계에 등장을 한 것은 미국 정신 의학학회에서 10년 마다 한번씩 정신의학의 장애들을 수정해서 발간하는 정신장애에 대한 통계와 진단 분류집의 약자인 DSM의 제 3차 개정안(DSM-Ⅲ)가 1980년에 출판되면서였다. DSM-Ⅲ(1980)에서 공황 장애(panic disorder)는 12개의 증세들을 리스트를 했고 그 중에서 적어도 4개 이상이면 공황장애로 진단한다고 기술되어졌다. 그리고 7년 후에 DSM-Ⅲ의 개정판인 DSM-Ⅲ-R(1987)에서 두 개의 증세가 추가 되어 14개의 증세 리스트로써 그 중에 적어도 4개 이상의 증세들을 가지면 공황 장애로 진단되어졌다. 그 증세의 14개의 리스트는 다음과 같다.

1.   호흡이 짧다(호흡 곤란) 흑은 질식적인 감각들

2.   질식을 느낀다. 목에 걸린 것 같은 느낌

3.   심장의 박동이 뛴다. 혹은 심장 박동이 가속화 된다(심장 항진증)

4.   가슴에 통증 혹은 불쾌감

5.   땀이 난다

6.   현기증

7.   어지러움, 머리가 가벼워진다

8.   구토 메스꺼움, 혹은 복부 불쾌감

9.   내가 아닌 것처럼 느끼는 것, 현실이 아닌 것처럼 느끼는 것

10.무감각 혹은 감각의 마비, 따끔따끔 혹은 얼얼한 느낌

11.얼굴이 붉어짐 혹은 오한이 난다

12.  부들부들 떨림, 흔들림

--------------------------------------- 1987년에 DSM-Ⅲ-R에서 추가된 2개의 증세 리스트----------------------

13. 돌 아이가 된다는 두려움, 혹은 컨트롤 상실에 대한 두려움

14. 죽어가는 두려움,

 

이후에 학자들의 연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뉴욕 주립 대학교 심리학과 교수이자 뉴욕 공포증과 불안장애 심리치료 센터 소장인 데이비드 바알로우(David Barlow)는 그의 치료 센터에서 공황을 가진 광장 공포증 환자들의 41명을 설문조사를 통해서 14개의 증세들의 발생 빈도 수를 유사한 연구를 한 레이(Ley) 교수의 연구와 비교를 했다.

 공황 공격들 동안에 광장 공포증 환자에 의해서 경험되어진 증세들의 집중 정도의 순위를 순서 별로 정리(Barlow,1988)

                                                                                        Ley의 순위                                           Barlow의 순위                       종합 순위

                 증세들

                              죽어가는 두려움                                   1                                                       2                                       1

                         심장이 빨리 뛴다                                  3                                                       1                                        2

                         부들부들 떨린다                                   2                                                       4                                        3

                         호흡 곤란                                            4                                                       5.5                                     4

                         현기증                                                7                                                        3                                       5

                         얼굴이 붉어짐, 차가워짐                         6                                                       5.5                                      6

                         어지러움                                             8.5                                                     7                                         7

                         비현실적으로 느껴짐                               5                                                       11                                       8

                         땀이 난다                                            8.5                                                     8                                         9

                        가슴에 통증                                          10                                                      10                                       10.5

                        목에 걸린 것 같은 질식                            11                                                        9                                       10.5

                        무감각                                                 12                                                        12                                      12

 

 공황 장애(Panic disorder)는 주간(낮) 공황 장애야간(밤) 공황 장애로 구분되어진다. 낮 공황 장애는 공황의 시작에서 피크까지가 10분 정도 걸린다. 대신에 야간 공황 장애는 두 배로 25분 정도 걸리고 공황이 오는 시간이 주로 새벽 1시30분에서 3시 30분 사이에 많이 오는 경향이 있으며 낮 공황 보다 야간 공황이 한층 더 테러적이고 그리고 주간 공황 공격을 받고 있는 환자들의 25%가 적어도 한번은 야간 공황 공격을 받았다는 학자들의 연구 보고가 있다(Taylor et al, 1986). 야간 공황은 공황 직전에 잠을 깨는 경우가 보통이고 수면 도중에 오는 경우에는 N-REM 잠(꿈을 꾸지 않는 수면)에서 공황 공격이 온다는 연구 결과들이 있다(Barlow, 1988).

 아래의 서적들은 공포증과 공황 장애 치료를 위해서 참고로 사용한 서적들입니다. 이 분야를 공부를 하고 싶어신 분들은 참고로 하시고 이 책들은 필자가 공부를 하면서 일부는 번역되어 있고 나머지 일부는 부분적으로 중요한 부분을 발췌해서 번역되어있습니다. 전문적으로 공부를 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이 책들을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더 상세한 것을 알고 싶으신 분은 다음의 전문 서적 안내의 홈 페이지에 들어가 보세요.

참고 문헌

Barlow, D.H.(1988). Anxiety and Its Disorders: The nature and Treatment of Anxiety and Panic. N.Y.: Guilford Press.

Barlow, D.H.(1988). Panic:Psychological Treatment of Panic.N.Y.: Guilford Press.

Beck, A.T, Emery, G. & Greenberg, R.L(1985). Anxiety Disorders and Phobias: A Cognitive Perspective. N.Y.: Basic Books Inc.

Clarke, J.C. & Wardman, W.(1985). Agoraphobia: A Clinical & Personal Account. N.Y.: Pergamon Press Inc.

Dayhoff, A. S(2000). Diagonally-Parked in a Parallel Universe: Working Through Social Anxiety.New Mexico: Placitas.

DuPont, L. R.(1982). Phobia: A Comprehensive Summary of Modern Treatment. N.Y.: Brunner/Mazel Publisher.

Gittelman, R (1986). Anxiety Disorder of Childhood. N.Y.: John Wiley & Sons Ltd.

Hecker, E. J & Thorpe, L.G(1992). Agoraphobia and Panic: A Guide to Psychological Treatment. Boston: Allyn and Bacon.

Lindemann, C (1989). Handbook of Phobia: Rapid Symptom Relief in Anxiety Disorder. N.Y.: Janson Aroson Inc.

Mathews, D(1981).Agoraphoibia: Nature and Treatment: N.Y. Guilford Press

Meares,A (1963). The Management of the Anxiety Patient: Philadephia: W.B.Saunders Company.

Morris, J. R., & Kratochwill, R. T.(1983). Treating Children's Fears and Phobias: A Behavioral Approach. N.Y.: Pergamon Press Inc.

Rachman, S (1988). Panic Disorder: Psychological Perspective. London: Routlege.

Weeks, C (1977). Agoraphobia. England: Dutton Adult

Willson, R (1989). Don't Panic: Takint Control of Anxiety Attacks. N.Y.: Harper & Row

Wolpe, J. (1987). The Practice of Behavior Therapy, third edition, N.Y.: Pergamon Press Inc.